구영리 moon 돈가스바삭함이 살아있는 구영리 moon 돈가스


요며칠 입맛이 없다던 동생이 웬일인지 돈가스가 먹고 싶다고 해서 구영리에 새로 생긴 문 돈까스에 가기로 했습니다. 외래어 표기법으로는 '돈가스' 가 맞는 표현이지만 '돈까스' 라고 말하는 게 입에 착착 감기는 것 같습니다. 


구영리 문돈까스 가격


구영리 문 돈까스의 메뉴판. 돈가스를 다 먹고 나면 후식으로 와플과 커피도 제공되는데, 어린이 메뉴를 제외하면 7900원으로 부담이 없는 가격입니다. 


구영리 문돈까스


먼저 허기를 달래줄 스프가 나오는데, 어릴 때 먹었던 오뚜기 스프가 생각이 나서 스프 얘기로 한참 수다를 떨었네요. 


구영리 문돈까스


구영리 문돈까스


이전에 감자탕 가게였던 곳이라 내부가 꽤 넓은대다 인테리어도 예쁘고 깔끔합니다. 


안심 돈가스와 등심 돈가스


사이좋게 안심 돈가스와 등심 돈가스를 하나씩 주문했습니다. 돈까스와 함께 나오는 토마토 스파게티 덕분에 다양한 맛을 느낄 수 있어서 더 좋았습니다. 특히 만족스러운 점은 돈까스 메뉴 하나 당 찍어먹을 수 있는 소스를 두가지 씩 고를 수 있다는 점입니다.  바삭한 돈가스를 원하는 소스에 찍어 먹으니 찍먹파인 저에게는 완전히 취향저격이었어요. 


구영리 문돈가스 소스


위에서부터 순서대로 브라운, 데리야끼, 고마다래, 레드커리 소스입니다. 개인적으로는 가장 익숙한 돈가스 소스 맛의 브라운 소스와 참깨 드레싱 맛이 나는 고소한 고마다래 소스가 바삭한 돈까스와 참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원래는 샐러드도 나오지만, 이날은 바빠서 잊고 안 가져다 주셔서 사진에는 없네요. 


구영리 문돈가스 등심돈가스


먼저 등심 돈가스. 익숙하지만 맛있는 그 맛. 


구영리 문돈가스


안심돈가스는 두 덩어리로 나눠져서 나옵니다. 이번에 안심 돈가스를 주문한 동생의 말로는 좀 더 부드럽고 육즙이 많은 돈가스라고 합니다. 어쨌든 둘다 맛있다는 것. 


구영리 문돈가스 와플


식사가 끝나면 메뉴판에 나와 있듯 후식으로 초코 아이스크림이 올려진 와플이 나온답니다. 지난 번에 먹었을 때 와플이 맛있었던 기억이 있어서 배부르지만 1인 1와플로 부탁합니다. 


구영리 문돈가스


그리고 나서, 커피는 셀프!



위치는 울주 경찰서 맞은 편, 이전에 뼈대감이라는 감자탕 식당이 있던 곳입니다. 



오랜만에 구영리에 맛있든 돈가스 집이 생겨서 기분 좋고 배부른 밤이었습니다. 

  1. seonggu 2018.08.30 16:16 신고

    허허! 참맛깔나는군요!

  2. 써니 2018.11.11 10:40 신고

    너무 맛있었어요


여름의 끝자락인 줄 알았더니 또다시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요즘입니다. 이런 날은 집에서 요리를 할 기운도 의욕도 없고 금방 지치게 되는 것 같아요. 더위를 식혀줄 시원한 음식이 뭐가 있을까 고민하다가, 얼마 전에 우연히 발견한 구영리 코아루 아파트 부근의 바다횟집이 떠올라서 물회를 먹기로 했습니다. 



처음 방문한 곳이지만 가게 내부가 잘 정돈되어있는 모습이고, 답답하지도 개방적이지도 않은 칸막이가 있어 첫인상이 좋았습니다. 



준비한 물회 두 그릇과 함께, 정갈한 반찬들이 함께 나옵니다.



싱싱한 채소들과 고운 살얼음은 다시 봐도 시원해지는 기분입니다. 올려져 있는 새싹채소의 알싸함 덕분에 샐러드 같은 느낌도 나면서 전체적으로는 감칠맛이 도는 달달한 맛!



분명히 여기 오기 전까지 입맛이 없다고 했지만, 물회와 함께 밥 한 공기를 뚝딱 해치웠습니다. 처음 와 본 곳이 맛집이었다는 사실에 대한 만족감과 포만감을 잔뜩 느끼며, 친절한 주인 내외분들의 인사를 받으며 나왔습니다.



맛도 좋았지만 깔끔한 분위기와 정갈했던 반찬 덕분에 다음에는 회를 먹으러 꼭 다시 가봐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던 곳입니다. 


지도 크게 보기
2018.8.22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123

티스토리 툴바